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 신도시 빌라 분양 '완판'
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 신도시 빌라 분양 '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신도시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신도시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 중심에 위치한 '스타레이크' 신도시 내 최고급 빌라 총 364세대가 모두 팔렸다고 7일 밝혔다.

'스타레이크' 신도시는 하노이 시청 북서쪽 약 5㎞ 지점의 '서호(西湖)' 지역에 여의도 면적 3분의 2 크기인 186만3000㎡ 규모로 개발 중인 사업으로 현재 대우건설이 지분 100%를 소유한 베트남 THT 법인이 개발사업을 주도하며 총사업비는 한화로 약 2조4500억원(22억달러)에 달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9월부터 603세대 아파트 분양도 진행하고 있다. 현지 규정인 30%까지 가능한 외국인 물량은 모두 판매됐고 현지인 대상의 잔여 물량을 분양 중이다.

27만5000㎡ 규모로 조성되는 상업용지는 삼성동 코엑스‧영등포 타임스퀘어 같은 복합 문화시설 및 호텔, 초고층 오피스 빌딩 등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현재 1단계 부지조성 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로 베트남 현지 업체 외에도 국내 대기업, 해외 부동산 개발업체 및 다수의 기관 투자자들과 계약이 체결됐고 잔여 블록에 대한 매각‧투자협상이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외 진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새로운 남방정책의 핵심, 베트남에서 지난 20여년간 공들여온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며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개발, 금융, 시공, 운영 등을 아우르는 융복합 산업을 이끄는 건설사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