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취임 후 첫 해외사무소장 간담회…"기능 강화해야" 강조
윤석헌, 취임 후 첫 해외사무소장 간담회…"기능 강화해야"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 개편 요구에 대응 분석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주요 해외사무소장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7일 금감원에 따르면 윤 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연수원에서 개최 예쩡인 확대연석회의에 앞서 7명의 해외사무소장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원장이 금감원장직을 맡은 이후 처음으로 열린 해외사무소장 간담회다. 뉴욕, 런던, 도쿄, 베이징, 워싱턴, 프랑크푸르트, 하노이 사무소장이 참석해 글로벌 금융시장 동향과 주요국 금융감독당국의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윤 원장은 브렉시트와 자금세탁방지, 사이버 보안 등 주요 글로벌 금융감독 현안에 대해 각국의 대응상황을 면밀히 파악해줄 것을 당부하고 금융시장 범정부 위기대응체계에서 해외사무소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아울러 현지 금융감독당국과 협력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국내 금융회사들의 인허가와 영업 애로 해소도 노력해 달라고 언급했다. 

금감원은 "향후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해 아시아 금융감독당국과의 금융협력 수준을 끌어올리고 현지 진출 금융회사 지원기능을 확충하기 윙해 해외사무소의 기능 강화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해외사무소 전면 정비·개편'을 요구한 감사원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감사원은 "해외사무소 운영이 방만해 전면 정비·폐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금감원은 해외사무소를 줄이는 대신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향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