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빛섬,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개최
세빛섬,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속 대표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할 것"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진행 중인 세빛섬 야경.(사진=효성)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진행 중인 세빛섬 야경.(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효성이 운영하는 세빛섬은 내년 3월 3일까지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를 진행한다.

7일 효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시작한 이번 행사는 반포 한강공원에 있는 세빛섬에 대형빛 조형물을 설치해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세빛섬은 대형 트리와 2019년 기해년(환금돼지띠)을 맞아 황금돼지 조형물을 설치했다. 또 세빛섬 내 가빛섬, 채빛섬, 술빛섬을 연결하는 4개 다리마다 소원, 행복, 행운 희망의 의미를 담은 조형물도 설치했다.

이외에도 별빛 은하수 터널, 로맨틱 테라스, 무지개다리, 황금 가든 등 50여개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손창우 세빛섬 마케팅팀장은 "연인, 가족, 친구 등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서울 도심 속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세빛섬과 함께 로맨틱한 겨울 분위기를 느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