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렬 2차관 "신도시 철도사업 속도낼 것…타당성 조사 면제 검토"
김정렬 2차관 "신도시 철도사업 속도낼 것…타당성 조사 면제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철도 착공식, 김정은 위원장 참석 가능성 높아"
지난달 3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 내 경의선 철도 통문 안으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 내 경의선 철도 통문 안으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이 이달 중 발표할 신도시 광역 교통대책에 철도사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담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달 개최 예정인 남북철도 착공식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참석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김 차관은 6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기자단 오찬간담회를 통해 "별내선, 하남 5호선, 위례 트램 등 2기신도시는 기존에 약속한 철도사업이 25%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광역교통난이 지속돼 이를 빠르게 진행하는 방안이 이달 교통대책에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사업 예비 타당성조사 절차의 영향으로 추진이 지연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해당사업은 입주민이 낸 부담금이 있기 때문에 예타를 빠르게 진행하거나 면제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기 신도시의 경우 권역별 교통축별로 살펴보고 있으며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의 경우 연내 착공을 위해 국토부의 역량을 최대한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한 답방 때 남북철도 착공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는 말도 귀띔했다. 김 차관은 "이달 중 예정된 남북철도 연결 착공식엔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국토부는 언제든 착공식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철도 연결사업을 위한 조사와 관련해 그는 "남북정부가 이번 조사가 미흡할 경우 내년에 추가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기본계획이나 실시계획 등 설계할 때 필요하면 추가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철도 사업의 재원조달 방안과 추진방식에 대해선 "지금은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단계인데 어느 정도 포션을 가지고 하느냐를 고민해야 한다"며 "기본적으로는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