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연신내점 손님 갑질 사과 받고 일단락"
맥도날드 "연신내점 손님 갑질 사과 받고 일단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유튜브 캡쳐)
지난달 17일 서울 은평구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유튜브 캡쳐)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들 상대로 횡포를 부려 공분을 사고 있다. 6일 한국맥도날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유튜브에는 지난달 17일 서울 은평구 갈현2동 맥도날드 연신내점 주문대에서 한 손님이 직원을 향해 햄버거가 든 종이가방을 던지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손님은 주문한 햄버거가 나오지 않아 오래 기다렸다며 항의했다. 직원은 이미 번호를 알려줬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진 손님이 직원 얼굴을 향해 종이가방을 던졌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경찰이 출동해 손님이 사과하고 직원도 사과를 받아들여 법적 조치에 나서지는 않았다. 피해 직원은 사건이 더 이상 확대되길 원하지 않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