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회계법인, 가치평가 업무 주의 기울여달라"
윤석헌 금감원장 "회계법인, 가치평가 업무 주의 기울여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계법인 CEO 간담회…"회계 투명성 제고 위해 적극적 역할해 달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오른쪽 두번째)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오른쪽 두번째)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자본시장에서 회계법인의 책임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가치평가 업무 등에 있어 보다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가진 '회계법인 최고경영자(CEO) 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간담회는 회계업계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신(新) 외감법(외부감사법) 시행 등과 관련한 주요 현안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원장은 "신 외감법 시행이 실질적인 회계투명성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감사품질을 최우선시하는 회계법인 조직문화 조성과 새로운 외부감사 제도의 원활한 정착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감사품질 우선 문화가 정착되도록 주력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회계감사는 회계법인의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업무이고, 회계법인은 투자자 보호라는 공적 특성을 갖고 있다"며 "이러한 점을 감안해 회계감사 부서가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직 및 인사·평가제도 운영에 각별히 신경써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자본시장에서 회계법인의 책임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가치평가 업무 등에 있어 보다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새로운 외부감사제도 정착을 위해 독점적 지위를 남용하지 않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줄 것도 당부했다.  윤 원장은 "감사환경 개선을 위해 주기적 감사인지정제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독립적 감사업무 수행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회계법인은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큰 틀 안에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자본시장에서 책임과 중요성에 맞는 역할 수행을 수행해 줄 것을 강조했다. 그는 "회계법인의 업무는 전문성과 신뢰성을 근간으로 한다"면서 "특히 금융자산이나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 결과는 자본시장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한 평가 등으로 평가의 신뢰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본시장에서 회계법인의 역할에 책임감을 가지고 정당한 주의 의무를 다 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