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값 4주 연속 하락···낙폭 점차 확대
서울집값 4주 연속 하락···낙폭 점차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별아파트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시도별아파트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4주째 내리막길을 걸으며 낙폭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2월 첫째 주(3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떨어졌다. 지난주에는 -0.05%를 기록한 바 있다.

여전히 강남4구가 하락세를 이끌고 있다. 강남 4구의 아파트값은 이번주 0.14% 하락해 전주(-0.14%)와 동일한 하락세를 보였다. 강남구(-0.17%)가 낙폭이 더 커졌고, 송파구(-0.16%), 서초구(-0.11%), 강동구(-0.07%)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 △용산구(-0.15%) △동작구(-0.08%) △노원구(-0.07%) △광진구(-0.06%) △동대문구(-0.06%) △성동구(-0.04%) △영등포구(-0.04%) △성북구(-0.03%) △마포구(-0.03%) △양천구(-0.03%) △구로구(-0.03%) △중랑구(-0.02%) △도봉구(-0.02%) △강서구(-0.02%) 등 14개 지역구가 내림세를 보였다.

강북‧은평‧서대문‧금천‧관악구 등 5개 지역은 보합(0%)을 나타냈고, 서울 시내에서 집값이 오른 곳은 △종로구(0.10%) △중구(0.05%) 등 2곳에 그쳤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은 계절적 비수기와 9.13대책 효과, 기준금리 인상 단행 등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면서 "재건축 및 급등 단지에서 급매물이 출현해 내림세가 커졌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에서는 △제주(0.10%) △광주(0.07%) △대구(0.07%) △전남(0.06%) 등은 상승, △울산(-0.32%) △충북(-0.21%) △경남(-0.18%) △경북(-0.17%) △강원(-0.14%) △부산(-0.07%) △서울(-0.06%) 등은 하락했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8%)과 지방(-0.07%)은 모두 하락폭이 0.01%씩 확대됐고 서울(-0.06%)은 하락폭을 유지했다. 세종(0.73%), 광주(0.06%), 전남(0.05%) 등은 상승, 울산(-0.36%), 경남(-0.18%), 충북(-0.15%) 등은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