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한 달···전국 휘발유값 평균 215원 하락
유류세 인하 한 달···전국 휘발유값 평균 215원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8곳은 여전히 유류세 인하분 적극 반영하지 않아"
자료=오일나우
자료=오일나우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유류세 인하 정책이 시행된 지 한 달째 대부분의 주유소가 유류세 인하분 이상을 가격에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오일나우가 전국 1만1372개 주유소 가격 정보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5일 기준 97.2%(1만1064곳)가 123원 이상의 가격을 인하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308곳(2.7%)은 여전히 인하분을 기름값에 적극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 평균유가는 휘발유 1475원, 경유 1358원으로 유류세 인하 전보다 각각 215원, 137원 떨어졌다. 당초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인하폭인 휘발유 123원, 경유 89원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셈이다. 

휘발유 기준 평균 인하폭이 가장 적게 나타난 곳은 강원도(200원)로, 인하폭이 가장 큰 제주도(248원)보다 48원 적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234원)와 GS칼텍스·현대오일뱅크(214원)순으로 인하폭이 컸다. 

국내 원유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두바이유 하락세에 따라 국내유가도 더 인하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현지시간) 두바이유는 배럴당 61.05달러로 마감돼 2개월전보다 27% 이상 하락했다.

오일나우 관계자는 "국제유가 하락세로 국내유가도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역별로 편차가 있으며 매일 가격이 변동한다"면서 "주유 직전 인근 주유소 가격을 확인하는 것이 합리적인 소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