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김기남 DS부문 사장, 부회장 승진···CEO 3명 '유임'
삼성전자 김기남 DS부문 사장, 부회장 승진···CEO 3명 '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대 실적 견인 공로 인정받아···사장단 인사, '안정'에 방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노태운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에서 최고경영자(CEO)급 교체는 없어 삼성전자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찍은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6일 이런 내용의 2019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반도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 김 부회장은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2년연속 글로벌 1위 달성을 견인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메모리 사업부장, 시스템 LSI사업부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김 부회장은 이번 승진과 함께 글로벌 초격차 경쟁력을 공고히 하면서 부품사업의 미래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매진할 것으로 삼성 측은 기대한다.

노 사장은 휴대전화 사업의 성장을 이끌면서 갤럭시 신화를 만들어 온 장본인으로 끊임없는 기술혁신을 통해 모바일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갖춰진 현재 경영진을 중용해 안정 속의 혁신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해 스마트폰 사업 등을 담당하는 IM 사업부문의 고동진, TV·백색가전 등을 맡은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의 김현석 등 3명의 대표이사는 유임되며 모두 자리를 지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