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환경 재현해 도로피해 연구"···도로실증센터 개소
"기상환경 재현해 도로피해 연구"···도로실증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강우‧강설‧안개 재현 안전기술 실증시설 구축
기상재현도로실증센터 실험시설. (사진= 국토교통부)
기상재현도로실증센터 실험시설.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눈과 비, 안개 등 기상환경을 실제로 재현해 도로상태를 실험할 수 있는 연구시설이 문을 연다.

국토교통부는 5일 경기도 연천에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기상재현도로실증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상재현도로실증센터는 도로상의 눈‧비‧안개 등 기상 악천후 상황을 재현할 수 있는 실험시설로 최근 이상기후 발생빈도, 강도가 증가해 매년 늘어나는 도로피해를 줄이고자 만들어졌다. 2014년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선정돼 총 149억원(정부 124억원)의 연구개발비와 연천군, 국방부 등의 협조를 받아 약 21만평 규모의 연천부지에 센터를 구축했다.

실험시설은 눈, 비, 안개 등 기상환경을 재현해 시인성 평가와 차로이탈 감지센서 등의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 또 조명과 소음수준을 조절할 수 있고 저감시설 성능평가, 도로포장 실험, 압전 실험, 융설제 성능평가 등 도로환경을 재현해 실험할 수 있다.

스마트도로, 자율주행 등 최첨단 교통안전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실제 도로와 유사한 환경의 실증실험을 통해 도로시설물 관련 기준 제·개정, 관련 업계 기술개발 지원, 도로시설관련 R&D 검증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구축된 기상재현 도로실증실험센터가 국내외 기술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민간기업, 학계 등에서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