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촌·쪽방촌 거주자 대상 '주거급여 집중 신청기간' 운영
고시촌·쪽방촌 거주자 대상 '주거급여 집중 신청기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12월 한 달간 고시원과 쪽방촌 등지에 거주하면서 주거급여 지원을 받지 못하는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급여 집중 신청 기간이 운영된다. 

국토교통부는 5일부터 지자체, 주거복지센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주요 주거급여 및 주거복지 유관기관과 협력해 전국 비주택 밀집지역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홍보, 방문 상담 등 찾아가는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거급여 집중 신청기간 시행은 지난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이후 약 22만건의 신규 신청이 접수됐지만, 여전히 주거급여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거취약계층이 많다고 판단, 이들에게 주거급여 신청을 독려하기 위한 것이다. 

우선 국토부, LH, 시·군·구 지자체 간 협의를 통해 고시원, 쪽방촌 밀집 지역과 유동인구가 많은 곳 등 전국 250개소를 선정해 현수막게재, 홍보부스 설치 등을 통해 현장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각 지자체에서는 찾아가는 복지전담팀, 이·통·반장 등을 통해 신청안내문을 배포하고,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등을 안내한다.

아울러 서울 등 지자체 주거복지센터는 주거급여 신청서류, 신청절차, 작성방법 등에 대해 안내하고, LH 마이홈센터는 방문 고객을 위해 상담부터 신청(복지로를 통한 온라인 신청 지원)까지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코레일, 한국도로공사 등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에서도 역사, 톨게이트 등에 위치한 전광판 5500여개를 활용해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등을 안내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주거급여 수급자를 지속 발굴하고, 주거급여 수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