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 15년째 쪽방촌 봉사활동...9만5천여 가구 지원
삼성 임직원 15년째 쪽방촌 봉사활동...9만5천여 가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서초사옥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그룹 계열사 임직원들이 15년째 쪽방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삼성생명·삼성물산 등 삼성그룹 계열사 임직원 270명이 전국 도시 5곳의 쪽방촌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쌀, 장조림 캔, 곰탕 파우치 등 장기 보관이 가능한 부식류로 구성한 생필품을 주민들에게 전달하고 홀로 거주하고 있는 어르신들의 안부를 물으며 정담을 나눴다.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15년째 쪽방 봉사활동을 하는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지금까지 누적 50억원 상당의 생필품을 쪽방에 거주하는 9만5000여 가구에 지원했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회봉사단장은 "임직원들의 쪽방 봉사는 15년 동안 지속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나눔을 실천하는데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정성과 마음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