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운전습관' 이용자 68만명 보험할인 혜택
SKT, 'T맵 운전습관' 이용자 68만명 보험할인 혜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맵 운전습관으로 과속 및 급출발, 급정거도 감소해 안전운전 인식 정착
SK텔레콤은 운전자의 주행 습관을 보여주는 'T맵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보험할인 혜택을 받은 고객이 약 68만명(11월 말 누적 가입자 기준)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운전자의 주행 습관을 보여주는 'T맵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보험할인 혜택을 받은 고객이 약 68만명(11월 말 누적 가입자 기준)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운전자의 주행 습관을 보여주는 'T맵 운전습관'으로 운전자 보험할인 혜택을 받은 고객이 약 68만명(11월 말 누적 가입자 기준)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T맵 운전습관은 운전자의 △과속 △급가속 △급감속 등 운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100점 기준으로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 점수를 넘기면 운전자 보험료를 최대 1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과 연계해 운전자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UBI(Usage-based-insurance) 상품'을 2016년 5월 선보였고, 현재까지 약 68만명의 T맵 고객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았다.

UBI 상품에 가입한 T맵 고객은 연간 평균 6만원 저렴하게 운전자 보험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는 가입 고객 전체로 추산하면 총 408억원에 달한다.

SK텔레콤은 D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2017년 12월 KB손해보험, 2018년 11월 삼성화재와 UBI 상품을 출시했다. 3개 보험사의 운전자 보험 시장 점유율은 약 60% 이상으로 향후 T맵 운전습관 대상자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향후 SK텔레콤은 T맵 운전습관 점수를 활용해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하면서, 보험 외 은행, 렌터카, 중고차 업체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가입자는 매달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 1월에 T 맵 운전습관 이용자는 약 726만명이었으나, 올 12월 중 1000만 이용자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T맵 운전습관 가입자 점수 분표 비교. (표=SK텔레콤)
T맵 운전습관 가입자 점수 분표 비교. (표=SK텔레콤)

또한 이용자 급증과 함께 T맵 운전습관 이용자들의 운전 점수도 크게 높아졌다.

T맵 운전습관을 이용하는 고객은 최근 3000km 주행거리를 기준으로 과속, 급감속, 급가속 등 주행 행태와 도로유형, 주행 시간대를 반영해 100점 만점으로 운전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운전 점수가 산정된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에 T맵 운전습관 점수가 60점을 넘는 고객은 약 128만명이었으나 지난 11월 말 기준 약 260만명으로 10개월 만에 132만명의 고객이 안전운전 기준 점수인 60점을 넘겼다. 60점은 보험사 연계 상품(UBI)에 가입 가능한 수준이다.

또한 지난 1월 말 T맵 운전습관 점수의 중간값은 54점이었으나, 11월 말 T맵 운전습관 가입자 점수의 중간값은 60점으로 6점 증가했다.

T맵 운전습관 점수를 6점 높이려면 운전자가 500km 주행 기준으로 과속거리를 40km에서 25km로 약 37% 줄이거나, 급감속 및 급가속을 한 달에 총 8회에서 6회로 25% 줄여야 가능한 수치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T맵 운전습관을 통해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한편, 안전운전 생활화 및 보험료 할인 혜택까지 제공해 ICT 기술로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 있다"며 "향후 대한민국 운전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