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OC와 2028년까지 올림픽 후원 연장
삼성전자, IOC와 2028년까지 올림픽 후원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주도, 올림픽에 이바지할 방침"
(왼쪽부터)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대표이사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Takeda Tsunekazu)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이 오는 2028 LA 올림픽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조인식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왼쪽부터)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대표이사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Takeda Tsunekazu)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이 오는 2028 LA 올림픽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조인식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오는 2020년까지였던 올림픽 공식후원 계약을 2028년까지 연장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2024 파리 올림픽'에 이어 '2026년 동계올림픽', '2028 LA 올림픽' 까지 무선·컴퓨팅 분야 공식 후원사로 참가하게 됐다.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대표이사는 4일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과 서울 중구 호텔신라에서 '2028년 하계올림픽까지 후원기간을 연장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 위원장도 참석했다.

이번 후원 계약으로 무선 및 컴퓨터 제품, 제품에서 구동되는 5G,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기술 권리까지 확보하게 된 삼성전자는 혁신 기술과 확장된 권리를 활용해 전 세계인들이 더욱 다채롭고 즐겁게 올림픽을 시청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후원 계약으로 30년간 글로벌 올림픽 파트너사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고 사장은 "인류의 혁신을 이끌어 온 무선 및 컴퓨팅 분야 제품 기술과 미래를 열어갈 4차 산업 기술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확산하고 전 세계인들의 축제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