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5300억 들여 대산공장 증설
한화토탈, 5300억 들여 대산공장 증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 확충…에틸렌·프로필렌도 증산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화토탈이 53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통해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한화토탈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충남 대산공장에 연간 폴리프로필렌(PP) 40만t, 에틸렌 15만t, 프로필렌 4만t 생산 규모의 설비 증설을 최종 결정했다. 오는 2020년 연말 완공이 목표다. 

우선 3800억원을 투자해 고부가 제품 생산 중심의 폴리프로필렌 공장을 건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한화토탈의 폴리프로필렌 연간 생산능력은 112만t으로 증가해 국내 선두로 올라서게 된다.

폴리프로필렌은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프로필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합성수지다. 전기전자소재와 자동차 내외장재, 필름 및 포장재 등 일상 생활에서 다양하게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다. 전 세계 폴리프로필렌 시장이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씩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나프타분해시설(NCC) 가스 크렉커 증설에도 1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15만t과 프로필렌 4만t을 추가 증산할 계획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석유화학 기초원료 연간 생산량은 현재 에틸렌 109만t, 프로필렌 93만t 수준에서 에틸렌 155만t, 프로필렌 110만t 규모로 크게 늘어나게 된다.

앞서 한화토탈은 지난해 4월과 12월 9000억원을 투자해 연간 에틸렌 31만t, 프로필렌 13만t, 폴리에틸렌(PE) 40만t 증설을 결정한 바 있다. 이번 투자까지 고려하면 2020년까지 대산공장에 총 1조4300억원 규모의 설비 투자를 진행하게 되는 셈이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증설로 저가 원료를 기반으로 한 북미 가스화학의 공세와 중국 등 아시아시장의 증설 경쟁 등 날로 치열해져만 가는 시장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