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오송역 단전사고 조치 미흡…코레일 감사 청구할것"
김현미 "오송역 단전사고 조치 미흡…코레일 감사 청구할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김현미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김현미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KTX 오송역 단전사고 등과 관련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토부 산하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13개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오송역 단전사고로 국민이 큰 불편을 겪었고, 이후 조치가 매우 미흡했다"며 "이번 사고와 관련해 코레일의 안전관리 체계와 차량 정비 시스템, 고객 대응체계 등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고, 국토부 자체 감사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여객 안내에 대한 표준화된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고, 신속한 복구와 안내를 통해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BMW 화재, 고시원 화재 등 잇따른 안전사고에 대한 질책도 이어졌다. 김 장관은 잇단 화재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BMW 사태와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중심으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중간보고 과정 등 매끄럽지 못했던 부분이 있었다"고 지적하고 "조사가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교통안전공단에 주문했다.

종로 고시원 화재사고와 관련해선 "도심, 교통중심지 등에 공공임대주택을 충분히 공급해 학업, 일자리 등으로 도심 내 열악한 주거공간에 거주하시는 분들의 주거여건을 개선하라"고 LH에 요청했다.

이밖에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대해 김 장관은 기관장들에게 "신규채용과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부정 채용은 없었는지 꼼꼼히 점검하고 공정한 임용이 이뤄지도록 내외부 통제를 강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