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김종현 사장 선임···임원 승진 '사상 최대'
LG화학, 김종현 사장 선임···임원 승진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9명 승진···발탁성에 해외사업 경험자 중용
김종현 LG화학 신임 사장. (사진=LG화학)
김종현 LG화학 신임 사장.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이 28일 이사회를 열고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2019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사장 1명을 비롯해 부사장 1명, 전무 5명, 상무 28명, 수석연구위원 4명 등 총 39명이 승진했다. 

LG화학은 "기초소재, 전지 등 성장·미래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한 사상 최대 승진인사"라고 설명했다. 미래 준비를 위한 연구개발과 생산기술 분야 젊은 인재 발탁, 해외사업 경험을 보유한 인재 중용 등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전지사업 부문을 맡고 있는 김종현 부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1984년 입사 후 소형전지사업부장, 자동차전지사업부장 등 전지 분야 주요 직책을 경험했다. 글로벌 고객사 수주를 통한 시장 1등 지위 확보와 매출 달성 등 경쟁력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기초소재연구소장으로 보임한 한장선 전무는 고부가제품 개발을 통한 사업구조 고도화에 기여한 성과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임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에는 유지영 재료사업부문장이 선임됐고, 재료사업부문장에는 홍영준 전무가 선임됐다.

한편 화학계열사인 LG MMA에서는 박종훈 최고재무책임자(CFO)와 김창호 전략기획팀장이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