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증여 건수 역대 최대...양도세·보유세 영향
주택 증여 건수 역대 최대...양도세·보유세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0월 주택 증여 9만2178건…작년 1년치 넘어서
다주택자 양도세·종부세 중과로 절세용 증여 급증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들어 자녀나 배우자에게 물려준 주택 물량이 지난 한해의 증여건수를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8일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전국 주택거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의 주택 증여건수는 총 9만2178건으로 지난해 전체 증여건수인 8만9312건을 넘어선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주택 증여건수는 지난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연초부터 늘기 시작해 지난 3월에는 1만1799건이 신고되며 연중 최대를 기록했다. 이후 4월 8993건, 5월 8436건, 6월 7846건으로 감소세를 보이던 증여건수는 서울을 중심으로 집값이 다시 불붙기 시작한 7월에 9583건, 8월 1만130건으로 증가했다.

집값이 올라 양도세 부담이 커지면서 당장 집을 파느니 자녀 등에 물려줘 절세를 하려는 사전 증여가 늘어난 것이다.

그러다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여파로 9월에는 증여건수가 7540건으로 크게 감소했으나 지난달 다시 1만270건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36.2% 늘었다.

정부가 9.13대책에서 규제지역내 3주택자는 물론 2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도 종부세를 중과하기로 하면서 내년부터 다주택자들의 보유세 부담이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여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이 가운데 서울의 주택 증여건수는 1∼10월에 이미 2만(2만765)건을 넘어섰다. 지난 1년치 증여 건수(1만4860건)보다 39.7% 증가한 수치다. 특히 강남구의 1∼10월 누적 증여건수는 총 2459건으로 작년 1년치 증여 건수(1077건)보다 128.3% 늘었다.

서초구는 1∼10월 1918건의 증여가 이뤄져 작년 1년치(1107건)보다 73.3% 증가했고, 송파구는 올해 1636건으로 지난해(961건)보다 70.2% 늘어나는 등 상대적으로 강남권의 증가폭이 컸다.

올해 여의도 등지에서 집값이 많이 올랐던 영등포구도 10월까지 증여건수가 1362건으로 지난 한해(830건)보다 64.1% 증가했고 동작구도 올해 10월까지 852건의 증여가 신고돼 작년(523건) 대비 62.9% 증가했다.

이처럼 증여가 급증한 것은 자녀에 대한 사전 증여는 물론, 신규 분양 아파트나 새로 취득한 주택에 대해 부부간 증여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방에서는 부산·대구·광주 등 주요 광역시의 올해 10월까지 증여건수가 아직 작년 1년치에는 못미치지만 올해 12월까지 누적 실적은 지난해 수준을 넘어설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세부담이 커져 집을 팔기가 어려운 상태에서 앞으로 보유세 부담까지 커짐에 따라 주택을 공동명의로 바꾸거나 출가를 앞둔 자녀에게 사전증여하려는 움직임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