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내달부터 임기 만료 임원 100여명…'인사 태풍' 예고
금융권, 내달부터 임기 만료 임원 100여명…'인사 태풍'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리 논란' KB금융, 대대적 '변신'…신한금융, 회장 유고 대비 '안정'
우리은행, 지주 전환 성공 임원인사 '숨통'…농협금융, 은행장 '연임'설↑
(왼쪽부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사진=각사)
(왼쪽부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국내 대형금융지주와 은행권의 '인사태풍'이 다음달 시작될 전망이다. 올해말부터 내년 3월 사이 임기가 종료되는 인사만 100여명에 이른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지주는 주요 계열사 사장 14명 중 9명의 임기가 올해 종료된다. KB증권의 경우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의 함병으로 시작된 윤경은·전병조 사장의 각자대표 체제가 두번째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말 두 사장의 임기가 연장됐을때 금융당국으로부터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돼 발행어음을 취급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로 지목됐지만 KB증권은 결국 인가받지 못했다.

KB자산운영 이현승·조재민 사장도 올해 임기가 만료된다.  이 외 정순일 KB부동산신탁 사장,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 박지우 KB캐피탈 사장, 김해경 KB신용정보 사장, 김기현 KB데이타시스템 사장 임기가 다음달말까지다.

가장 큰 계열사인 KB국민은행도 대폭 물갈이될 수 있다. 허인 행장과 서남종 리스크관리그룹 전무를 제외한 임원 20명 중 18명의 임기가 올해까지다. KB금융은 채용비리 등으로 시끄러웠던 조직이 안정화되면서 변화를 택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앞서 검찰은 윤종규 KB금융 회장에 대해 채용비리 관련 사건 수사과정에서 불기소 처분했다. CEO리스크가 해소된 것이다.

허인 행장 역시 최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장하면서 KB국민은행의 변화를 예고했다. 신한금융그룹은 13개 자회사 중 제주은행과 신한리츠운용을 제외한 11개사 CEO 임기가 내년 3월 끝난다. 하지만 이번 인사에서 조직 안정을 위해 소폭 개편하는 선에서 끝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임기가 만료되는 CEO 상당수가 현 조용병 회장 전임자인 한동우 회장이 임명한 인사이기 때문에 대대적인 인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조 회장이 내세운 '2020 스마트 프로젝트' 완수를 위해 뜻이 맞는 사람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조 회장이 채용비리 재판에서 수사 대상으로 지목된 것은 변수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 시절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 점수를 조작하고 남녀 성비를 맞추기 위해 점수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 됐다.

만약 1심에서 유죄가 나올 경우 회장직이 흔들릴 수 있다. 이 경우 항소를 통해 회장직을 이어갈 수는 있겠지만 여론의 역풍을 무시할 수 없다.

지주 임원급에서도 연말 부문장 4명과 부사장 3명이 다음달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고, 은행에서는 부행장 7명 전원과 부행장보 중 6명이 다음달 말 임기 종료된다.

우리은행은 행장과 감사 등 임원 24명 중 13명이 다음달 임기 만료된다. 우리은행은 통상 상무 임기가 2년, 부행장은 1년이다.

부행장은 연임, 부문장 승진, 계열사 사장, 퇴사 등 네가지 길 중 하나를 걷게 되는 데 이번에 우리금융지주 설립으로 자리가 늘어나면서 부행장들 행보에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우리은행은 우리금융지주 임원을 부사장급 이하로 4~5명 두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금융지주 부사장은 은행의 부행장급이다.

우리은행의 임원 인사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는 않았다. 다음달 28일 지주사 전환을 의결하는 주주총회가 변수가 됐다.

하나금융그룹에서는 은행·금투·캐피탈·카드·자산신탁·펀드서비스·대체투자자산운용·핀크 CEO의 임기가 내년 3월 만료된다.

조 회장과 함께 채용비리 재판이 진행중인 함영주 KEB하나은행장도 판결이 확정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내년 3월 연임 여부에 당장 결정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금융은 KEB하나은행 부행장·전무급 상당수가 지주사 임원을 겸직하고 있는데 이들을 포함한 은행·지주 임원 30명의 임기가 올해 연말 끝난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최근 하나금융 디지털화를 선포한 바 있어 인사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NH농협금융은 지난 16일 농협은행,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 농협캐피탈의 CEO 연임여부를 논의하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개시했다. 이들은 다음 달 말 임기가 끝난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의 경우 올해 1~3분기 누적 순이익이 사상 최대 수준인 9339억원을 기록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성과를 올려 연임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농협은행은 부행장 12명 가운데 7명의 임기가 올해 말 만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