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건설사, 분양시장 '쇼크'…수주사업 호조에 안도
중견 건설사, 분양시장 '쇼크'…수주사업 호조에 안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3 대책 후 공급단지 절반가량 순위 내 마감 실패
지방서 정비사업 일감 줄줄이 확보…영역 확장 시급
경기도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경기도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신규 분양시장에서 연거푸 고배를 들이키고 있는 중견 건설사들이 도시정비사업 시장에서 수주 사업지를 늘려가며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16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9·13 대책 이후 중견건설사가 분양한 53개 단지(민영·분양주택 기준) 중 25개 단지가 순위 내 마감에 실패했다.

이 중 대다수의 단지는 대거 청약미달 사태를 빚었다. 서희건설이 분양한 '강릉 주문진 서희스타힐스'는 201가구 모집에 단 3건의 청약만 접수됐고, 한국토지신탁의 브랜드인 '풍기 코아루'는 48건이 접수돼 모집 가구수(111가구)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

한라가 공급한 '김해 한라비발디 센트럴파크'는 103가구 모집에 64개의 청약통장이, 리젠시빌주택의 '이천 마장지구A1 리젠시빌 란트 더웰'은 301가구 모집에 119개의 통장이 몰렸지만, 이들 단지 역시 절반가량의 가구가 미분양으로 남았다.

당장 내달부터 1주택자의 청약 당첨이 어려워지는 데다 그동안 미뤄왔던 단지의 공급 일정을 더는 늦추기가 어렵다는 판단에 분양을 강행했으나,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의 성적은 참담하다.

더구나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등 수요자들의 자금조달이 더욱 어려워지면서 중견건설사들의 셈법은 더욱 복잡해진 눈치다. 

공급시기를 늦춘다고 뾰족한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다. 분위기가 완전히 꺾인 지방 분양시장에서는 수요층이 점차 줄어들 공산이 큰데, 이럴 경우 계약 포기 등 입주리스크가 커질 수밖에 없다.

한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자금압박이 덜한 곳은 분양일정을 더 늦출 수 있지만, 사업을 미룰수록 사업비가 늘어나게 돼 부담이 크다"면서 "그렇다고 분양을 하자니 경기가 워낙 어려워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분야에서 일감을 늘려가고 있다는 점이다. 예년에 비해 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대형사와 달리 지방 정비사업 수주에 공을 들이면서 먹거리 확보에 나선 것이다.

지난 3일 혜림건설은 청주 모충1구역 재개발 조합이 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낙점됐다. 이 사업은 공사금액이 약 1590억원 규모다. 앞서 혜림건설은 시공사 입찰에서 단독으로 출사표를 던져 우상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내년 8월 사업시행인가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 11월 준공을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아파트는 지상 27층, 10개동, 995가구 규모로 재탄생하게 된다.

한신공영은 올 들어 △간석성락아파트구역 재개발 △경기 안양 비산1동주민센터주변지구 재개발 △대구 평리1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등 3개의 사업을 수주했다.

지난달 따낸 평리1구역은 총 공사금액이 1342억원에 달한다. 지하 2층∼지상 25층 규모의 아파트 772가구 및 근린 생활시설이 들어서며, 2024년 3월 준공 및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상반기에만 대구 신암1구역(3311억원)과 부산 새연산아파트(953억원) 등 대규모 도시정비사업 일감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달 예정공사비 4378억원 규모의 서울 종로 세운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권을 손에 쥐었다.

같은 기간 SM(삼라마이다스)그룹 건설부문 주요 계열사인 SM경남기업은 파주 금촌2동 제2지구 재개발(1300억원 규모) 사업 시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풍성해지는 수주 곳간에도 불안감은 여전하다. 사업성이 높은 정비사업이라도 지방 지역은 수도권에 비해 수익성이 크지 않을 뿐더러 미분양 물량 적체가 심화하고 있어서다.

실제 지난 9월 말 기준 지방 미분양 주택은 5만2945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증가했다. 주인을 찾지 못한 물량이 쌓이면 수요가 몰리는 새 아파트라도 성공적인 분양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에 진입하기 힘든 중견사들이 몇 년동안 지방을 중심으로 공을 들이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지방 미분양 물량을 이길 장사는 없다. 저렴한 분양가를 내세워 서울·수도권으로 영역을 넓히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