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싱가폴서 한국형 스마트시티 전시…해외진출 발판 마련"
국토부 "싱가폴서 한국형 스마트시티 전시…해외진출 발판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아 스마트시티 전시회에서 한국 전시관을 방문한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에서 한국 전시관을 방문한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11~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러시아 등 7개국이 참여해 각국의 스마트시티 현황과 아세안 국가들과의 스마트시티 협력 계획 등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세종과 부산 등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비전과 주요 스마트 솔루션 등을 집중 홍보해 향후 해외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슬라이딩 스크린(부산 국가시범도시 소개, K-water)을 전시매체로 활용해, 판넬과 디스플레이를 주로 활용한 타국에 비해 관심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한국 전시관을 세 차례나 방문해 한국의 스마트 솔루션에 관심을 보였고 아세안 사무총장, 캄보디아 정무장관, 러시아 부총리 등 각국 고위관계자들이 전시관을 찾았다. 

지난 15일 전시관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백지상태에서 우리의 최첨단 ICT 기술과 도시개발 경험을 최대한 응집해 세계 선도적인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해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이번 전시회는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강점과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린 소중한 기회"라며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아세안 국가로의 진출을 더욱 확대하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우리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또한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