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톡톡] 씨티은행 高배당, 가볍게 넘기면 안되는 이유
[뉴스톡톡] 씨티은행 高배당, 가볍게 넘기면 안되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 청담센터 외관. (사진=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청담센터 외관. (사진=한국씨티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8300억원 규모 중간배당을 결정하면서 외국계은행의 고배당 논란이 다시 도마에 올랐습니다. 외국계 금융사들의 '싹쓸이' 배당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지만 씨티은행의 경우 대손충당금 타격이 큰 상황에서 대규모 배당을 강행해 입길에 오르고 있는 것이죠.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씨티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한 주당 2600원, 우선주 한 주당 2650억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습니다. 배당금 총액은 8275억1391만원. 씨티은행은 미국 씨티그룹이 100% 출자한 씨티뱅크 오버씨즈 인베스트먼트 코퍼레이션(COIC)이 지분을 99.98% 보유하고 있어 배당금 전액은 고스란히 해외로 송금될 전망입니다.

문제는 같은날 발표된 실적이 그닥 신통치 않았다는 점입니다. 씨티은행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1582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8.2%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누적 대손충당금이 118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8.9% 증가한 것이 순익 감소의 주된 원인입니다. 대손충당금은 기업부실 등으로 대출회수가 힘들 것으로 예측되는 금액을 미리 쌓아놓는 돈을 의미합니다. 그만큼 향후 부실대출 위험이 커진 상황에서 8300억원을 본사로 보내겠다고 하니 따가운 눈총이 이어질 수밖에요. 

씨티은행 측은 이번 배당이 단순배당이 아닌 '자본 효율화' 측면에서 고려해 달라고 했습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자본건전성 지표인 BIS(국제결제은행) 비율이 올 9월 말 현재 20.1%로 시중은행 가운데 최상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자본 효율성 지표인 자기자본수익률(ROE)은 최저 수준인 3.16%를 기록했다"고 해명했습니다. ROE는 주주가 투입한 자본에서 얼마나 이익을 내는지 나타내는 비율인데 금융위기 당시 BIS 비율 하락을 막기 위해 주주인 본사로부터 8억달러 상당의 자본금을 긴급히 지원받았다는 것이 배당의 명분인 것입니다. 

또 "금융위기 등을 가정한 시나리오 테스트에서도 충분한 BIS 비율을 기록했다"고 부연했습니다. 

다른 외국계은행인 SC제일은행도 고배당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올 초 모기업인 영국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에 작년 배당금으로 1250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SC제일은행은 당기순익 하락폭이 씨티은행보다 더 커 앞으로 얼마를 배당금으로 책정할 지 이목이 쏠립니다. 

다만 이런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보니 이제는 '그러려니' 하는 분위기가 금융권에 만연해 있는 현실입니다. A은행 관계자는 "국내 금융사들이 해외에 진출해 수익을 벌어오면 환영하면서 그 반대 경우엔 손가락질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두둔했습니다. B은행 관계자는 "국내 시중은행들의 외국인 주주 비율이 얼마인지 아느냐"며 반문합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이익을 벌어들이는 만큼 '역시나' 사회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3년간 사회공헌비는 순익 중 평균 1%대에 불과했습니다. 지난해 씨티은행은 순익(2682억원) 대비 사회공헌비 비율이 2.35%에 그쳤습니다. 2016년(1.13%), 2015년(1.18%)은 1%대 초반에 머물렀습니다. SC제일은행은 작년 순익(2518억원) 대비 8.86%를 사회공헌비로 썼지만 2016년엔 고작 1.72%를 지출했습니다. 

최고경영자(CEO)의 고연봉에도 쓴소리가 나옵니다. 올 상반기 박진회 씨티은행장의 보수는 성과급을 포함해 15억9100만원으로, 국내 금융지주 회장·은행장을 통틀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연봉킹' 자리에 등극했습니다. 금융사 CEO의 고액 연봉은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지정하며 특히 주시하는 문제인데도 "거침없는 행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외국계은행의 고배당을 모른 척 넘기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외국계은행은 해외 본사의 정책을 따르고 있어 고배당 외에도 채용비리,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이슈에서도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었다"며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런 이유로 우리 금융당국이 함부로 외국계은행에 큰 제재를 가하지 못한다. 자칫 국제적 시비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혀를 찼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