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3분기 누적 순익 12.4조…이자이익 '역대 최대'
국내은행 3분기 누적 순익 12.4조…이자이익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손비용 감소도 好실적에 도움...누적 이자순익 30조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올해 3분기 국내 은행들의 누적 당기순이익이 12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7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던 지난해 전체 수익을 뛰어 넘었다. 누적 이자이익이 30조원을 육박하며 역대 최대를 나타낸 가운데 대손비용도 크게 줄어들면서 이같은 호실적이 나왔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2018년 3분기 중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3분기 중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2000억원)대비 9000억원(28.1%) 증가했다. 

3분기 누적으로 보면 12조4000억원으로, 2011년(14조5000억원)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를 기록했던 지난해 전체 당기순익(11조2000억원)을 넘긴 상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미 2007년 3분기 누적순익인 13조1000억원 이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자 수입 증가가 주된 이유였다. 3분기 중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10조2000원으로 전년 동기(9조6000억원)대비 6000억원(6.4%) 증가했다. 3분기 누적치는 29조9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다시썼다.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전년 대비 0.01%p 소폭 하락(지난해 3분기 1.66%→ 올해 3분기1.65%)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6.0%)한데 따른 것이다. 

다만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6000억원)와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이는 주가연계증권(ELS)을 비롯한 수익증권 판매수수료 등 수수료이익이 감소한 탓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국내은행의 대손비용은 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5000억원) 대비 7000억원(44.4%)이나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신규 부실이 감소하고 부실채권이 정리된 영향이다. 금호타이어 매각 및 조선업에 대한 업황 회복 등으로 관련 여신에 대한 대손충당금이 환입된 것도 대손비용 급감의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주요 손익비율을 보면 3분기 중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5%,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26%로 전년 동기(ROA 0.54%, ROE 6.73%)대비 각각 0.11%p, 1.52%p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 이자이익은 증가(6000억원)한 반면, 대손비용은 감소(8000억원)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