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취약계층 위해 수도권 도심에 공공임대 확보"
김현미 "취약계층 위해 수도권 도심에 공공임대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고시원 거주자 등 거주 취약계층을 위해 서울 등 수도권의 도심 내에 공공임대를 적극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일어난 종로 고시원 화재 사건에 대해 "주거정책을 책임진 장관으로서 가슴이 아프다. 주거복지 정책을 더욱 고심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건설 임대와 매입·전세임대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있고 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를 위한 매입임대도 매년 2000가구씩 제공하고 있으나 당초 목표한 대로 채워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고시원 거주자 등이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마련한 임대에 들어가지 않는 것은 임대주택과 거주 공간의 거리상 격차와 인적네트워크 등이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수도권의 도심 내 전세·매입임대를 적극적으로 확보해서 고시원 등 거주자가 현재 거주하는 곳에서 공공임대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장관은 "일부 고시원 등 거주자는 임대 입주 절차가 복잡해 입주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내년부터 이들을 위한 '취약계층 주거 지원 마중사업'을 벌일 예정이지만 반대도 많은 만큼 문제를 풀기 위해 국회가 많은 도움을 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