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3분기 영업익 218억원…전년 比 295%↑
NHN엔터, 3분기 영업익 218억원…전년 比 2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코 관련 결제·광고 사업 매출 1324억원 등 분기 매출 사상 최대
NHN엔터테인먼트 로고. (사진=NHN엔터테인먼트)
NHN엔터테인먼트 로고.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NHN엔터테인먼트는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94.6% 증가한 21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4.2% 늘어난 3389억원, 당기순이익은 1902.3% 증가한 261억원을 나타냈다.

게임 매출의 경우, 웹보드 게임의 안정화 속에 일본의 '요괴워치 푸니푸니'와 '컴파스' 매출 증가와 더불어 국내 신작인 '피쉬아일랜드:정령의항로' 등 신규 모바일 게임의 매출 기여로 전 분기 대비 9.3% 증가한 107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4.2% 감소했다.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3%, PC게임은 37%이며, 지역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55%, 해외가 45%의 비중을 나타냈다.

비게임 매출은 페이코를 포함한 결제 사업과 웹툰 코미코 매출이 개선되며,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115.3% 증가한 2312억원을 기록했다.

비게임 매출을 보다 세분화 하면 페이코와 한국사이버결제, 인크로스 등이 포함된 결제·광고 사업 매출이 1324억원, 커머스 매출이 408억원, 벅스와 코미코 등 엔터테인먼트 매출이 368억원, 기술 매출이 212억원으로 집계됐다.

간편결제 페이코는 거래규모와 이용자수 모두 3분기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오프라인 서비스 확장을 위한 삼성페이 MST(마그네틱보안전송기술) 기능 적용의 완료로, 사용 가능한 신용카드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특히 페이코 서비스 확대와 효율적인 마케팅 집행으로 페이코 관련 매출과 수익성이 동시에 개선되고 있으며, 이번 달 출시한 금융 채널링 서비스를 포함,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 제공으로 간편결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게임 부문은 일본 지역에서의 꾸준한 선전과 함께 올해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피쉬아일랜드와 RWBY 같은 유명 지적재산권(IP) 기반 모바일 신작들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페이코의 경우, 기존 온라인 채널의 강점 외에 삼성페이와의 유기적인 결합과 오프라인 결제 시장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