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3분기 영업익 603억…전년 比 297%↑
펄어비스, 3분기 영업익 603억…전년 比 2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액 11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3.8% 성장
펄어비스 CI. (사진=펄어비스)
펄어비스 CI. (사진=펄어비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펄어비스는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6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7.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3.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81.4% 늘어난 517억원으로 집계됐다.

펄어비스의 3분기 호실적은 '검은사막 온라인'의 대대적인 리마스터와 '검은사막 모바일'의 안정적인 성장이 주도했다.

펄어비스 데뷔작인 검은사막 온라인은 전 세계 150여개 국가에서 견조한 매출을 유지했다.

펄어비스 측은 "3분기에 전 세계를 대상으로 선보인 리마스터 업데이트를 통해 흥행 장기화의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자들 역시 정식 출시 후 3년을 훌쩍 넘긴 게임임에도 끊임없는 개선과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아홉 번째 클래스인 금수랑과 신규 사냥터, 길드 토벌 등 새로운 콘텐츠를 꾸준히 업데이트하며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 첫 번째 해외 진출 지역인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도 거점전과 나이트메어 등 대규모 업데이트를 빠른 속도로 제공해 현지 유저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펄어비스는 이후에도 일본, 동남아 등 다른 국가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조석우 펄어비스 재무기획실장은 "지난 1년간 검은사막 지적재산권(IP)의 가치 증대와 새로운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검은사막 온라인의리마스터링, 검은사막 모바일의 해외 시장 진출과 '이브 온라인'의 CCP 게임즈 인수는 그 노력의 일환이며, 이를 통해 펄어비스의 역량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C와 모바일 게임 시장에 이어, 펄어비스는 8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기준) 진행되는 검은사막 엑스박스 북미 지역 오픈베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콘솔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