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3Q 영업익 1991억…전년比 15.3%
롯데쇼핑, 3Q 영업익 1991억…전년比 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대형마트 전체 매출 성장 견인 "사드 영향 완전히 벗어나"
롯데쇼핑 CI
롯데쇼핑 CI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쇼핑은 8일 백화점과 대형마트 부문에서 고성장을 기록하며 3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5% 늘어난 4조6749억원, 영업이익은 15.3% 증가한 1991억원으로 집계됐다.

누적매출액은 13조422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0% 늘었다. 영업이익 역시 8.4% 늘어난 5067억원을 기록해 사드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사업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백화점은 매출 신장과 함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백화점의 매출액은 7460억원으로 3.9%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890억원으로 57.4%나 치솟았다. 특히 카테고리별 매출 신장률은 해외패션 12%, 생활가전 6.5%, 남성스포츠 4.8% 등이었다.

롯데마트는 중국 내 매장을 정리하면서 회복세로 돌아섰다. 매출 1조7070억원, 영업이익 32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7%와 41.6% 증가했다. 신선, 밀 솔루션, 자체브랜드(PB) 상품 및 직소싱 상품 매출이 크게 늘은 것이 특징이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해외 점포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8.4%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제품전문점 하이마트는 소폭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같은 기준 하이마트의 매출은 5.7% 줄어든 1조113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650억원으로 20.0% 줄었다. 롯데슈퍼의 경우도 부진점포 폐점과 재단당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다소 감소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올해 3분기 백화점은 해외패션과 생활가전의 매출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으며, 할인점도 베트남 등 해외 점포의 매출 고신장으로 실적이 양호했다"며 "향후 견고해진 동남아 사업과 MD 경쟁력 개선 등이 앞으로 롯데쇼핑 전체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