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틈새시장 겨냥 통합 온라인몰 개설
패션그룹형지, 틈새시장 겨냥 통합 온라인몰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커다일레이디·샤트렌·올리비아하슬러 브랜드 입점…30~50대 소비자 유혹
'형지몰' 화면 (사진=패션그룹형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패션그룹형지가 통합 온라인몰 '형지몰'을 열어 틈새시장 겨냥에 나선다. 8일 형지는 그룹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등이 입점한 형지몰을 통해 그동안 오프라인 유통으로 접근이 어려웠던 소비자들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형지는 온라인 저가 패션몰과 백화점 고가 브랜드 사이에서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이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를 중시하는 30~50대 소비자를 사로잡는다는 목표다. 

형지몰엔 까스텔바작 골프웨어와 남성복, 잡화를 비롯해 형지 계열사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입점할 계획이다. 30대부터 60대까지 폭넓은 연령대에 맞는 디자인과 고급 소재, 55~88까지 구성된 옷 크기, 합리적인 가격대를 강점으로 내세운다. 

형지몰은 대리점에 강한 그룹 특성을 살려 매출과 수익 우선시 정책 아래 운영된다. 이를 위해 형지몰에서 구매 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가져갈 수 있는 '온·오프라인 연계(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와 '매장입찰 우선제'를 시행한다. 

매장입찰 우선제란 온라인몰 주문 내역이 전국 매장에 실시간 알람으로 전송되고, 판매를 희망하는 매장이 입찰하면 상품을 출고해 수익을 본사와 나누는 방식이다. 2시간 이내 입찰매장이 없는 경우 본사 물류센터에서 상품을 출고한다. 이 방식은 일부 매장에서 시범 실시 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형지 E비즈니스본부 관계자는 "형지몰에선 향후 판매 정보를 기반으로 온라인 전용 상품을 출시하고,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발매하는 등 고객 취향에 맞는 문화 콘텐츠를 보강해나갈 것"이라며 "이는 기업 디지털 역량 강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