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경기진단…'개선추세'→'개선추세' 삭제→'둔화' 공식화
KDI 경기진단…'개선추세'→'개선추세' 삭제→'둔화' 공식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호 경제동향 분석..."내수부진으로 전반적 경기 다소 둔화"
KDI가 8일 경제동향 11월호를 통해 내수부진으로 전박적 경기가 둔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한 재래시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책연구기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기 둔화를 공식화했다.

KDI는 8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11월호에 따르면 8월까지 경기 개선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진단을 유지하다가 9∼10월에는 개선추세 문구를 뺀 뒤 이달 들어 경기가 둔화하는 국면임을 직접 지적했다.

KDI는 "우리 경제는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으나,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는 다소 둔화된 상황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10월 수출은 조업일수 증가에 따라 큰 폭으로 확대됐지만, 전반적인 흐름은 완만해지는 모습이라고 KDI는 말했다.

투자는 9월에 부진한 흐름을 지속한 가운데 계절 요인이 더해지며 내수증가세는 비교적 큰 폭으로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KDI는 "추석 연휴 이동으로 소매판매 증가 폭이 크게 축소된 가운데, 전반적인 소비의 개선흐름도 완만해지고 있다"면서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부진이 지속하면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9월 전산업 생산은 추석 연휴 이동의 영향으로 조업일수가 4일 줄면서 광공업생산(-8.4%)과 서비스업 생산(-1.4%)이 동반 추락해 큰 폭(-4.8%)으로 감소했다. 다만 조업일수 등 일시적 요인을 제거하면 산업생산의 증가세는 완만한 수준에 있다고 KDI는 분석했다.

건설업 생산은 전월(-5.4%)에 이어 16.6% 감소하면서 부진을 지속하는 모습이다.

소매판매액은 내구재가 승용차의 부진으로 큰 폭의 감소(-9.4%)세로 전환하면서 증가 폭이 0.5%로 전월(5.9%)에 비해 크게 축소됐다.

9월 설비투자는 전월(-11.3%)보다 감소 폭이 -19.3%로 크게 확대됐다. 건설투자는 건설기성의 감소 폭이 -16.6%로 전월(-5.4%)에 비해 크게 확대된 가운데 건설수주도 6.6% 감소해 부진이 향후에도 지속할 것임을 시사했다.

9월 전체 취업자 수는 4만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10월 중 수출은 22.7% 증가하며 전월(-8.2%)의 감소에서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조업일수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은 전월(8.5%)보다 낮은 -1.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