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19년째 점자달력 제작···누적부수 73만 부
한화, 19년째 점자달력 제작···누적부수 73만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 없는 문화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할 수 있길 바라"
한화그룹은 점자의 날(11월 4일)을 사흘 앞둔 1일 '2019년 사랑의 점자달력' 5만 부를 제작해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화봉사단 임직원들이 조판, 인쇄가 완료된 인쇄물을 검수한 후 재단과 타공을 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사진=한화)
한화그룹은 점자의 날(11월 4일)을 사흘 앞둔 1일 '2019년 사랑의 점자달력' 5만 부를 제작해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화봉사단 임직원들이 조판, 인쇄가 완료된 인쇄물을 검수한 후 재단과 타공을 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사진=한화)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화그룹은 점자의 날(11월 4일)을 사흘 앞둔 1일 '2019년 사랑의 점자달력' 5만 부를 제작해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점자달력은 한화 사회봉사단 홈페이지와 한화 점자달력 사무국을 통해 사전 신청한 300여개 시각장애인 관련 기관, 단체 및 개인들에게 12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2000년 차별 없는 문화를 전파하고 시각장애인들에게 새해를 맞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된 사랑의 점자달력은 올해로 19년째 이어지고 있는 한화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일정 관리를 해온 시각장애인들에게 있어 점자달력은 일정 관리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것이 한화의 설명이다.

2000년 5000부 제작을 시작으로 매년 부수를 늘려 발행돼 10년이 되던 2009년부터는 국내 최대 규모인 연간 5만 부를 벽걸이형과 탁상형 두 가지 형태로 구분, 각각 2만5000부씩 제작돼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들의 호응이 높아 매년 부수가 확대돼 올해 달력까지 포함하면 누적 발행부수가 약 72만 부에 달한다. 이를 쌓아올리면 에베레스트산 높이(8848m)와 맞먹는 높이다.

실제로 시각장애인 대상 이용자 의견을 반영해 1~6급 시각장애인 모두가 점자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달력의 숫자 크기와 농도 등을 보완하는 한편, 절기와 기념일, 음력 날짜까지 점자로 별도 표기하는 등 실제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되고 있다.

특히 2019년 점자달력은 재질을 변경해 종이 재질로 인해 점자 일부가 유실돼 해독이 어려웠던 단점을 보완해 시각장애인들의 이용 편의성과 활용도를 높였다.

김상일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부장은 "사랑의 점자달력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오늘과 내일이라는 의미를 심어줌으로써 인생을 계획할 수 있는 희망을 만들어 주고 있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구분 없이 달력을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서로를 이해하고 차별 없는 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