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株 '폭락'…나스닥 4.43%↓ '7년 만 최대 낙폭'
뉴욕증시, 기술株 '폭락'…나스닥 4.43%↓ '7년 만 최대 낙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캡처)
(사진=네이버 캡처)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올해 상승분을 모조리 반납했다. 핵심 기술주 주가가 큰 폭 하락한 데 따라 또 한 번 폭락 마감했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7년 만에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08.01p(2.41%) 급락한 2만4583.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4.59p(3.09%) 급락한 2656.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9.14포인트(4.43%) 폭락한 7108.4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이날 급락으로 연간 기준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나스닥은 2011년 8월 18일 이후 약 7년 만에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으며, 2016년 2월 이후 처음으로 조정 장세에 진입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주요 기업 실적 발표와 경제지표, 중국 금융시장 동향, 이탈리아 예산안 갈등 등을 주시했다.

이날 증시는 보잉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과 전망치(가이던스)를 발표하면서 나쁘지 않게 출발했다. 다우는 상승세로, 나스닥과 S&P 50지수도 약보합세로 출발했다.

하지만 주요 기술주의 불안이 심화하면서 가파른 하락세로 돌아섰다.

AT&T가 시장 예상에 못 미치는 3분기 순익을 발표하면서 시장의 불안을 자극했다. AT&T 주가는 8.1% 폭락했다. 넷플릭스가 9.4% 폭락한 것을 비롯해 아마존 5.9%, 구글(알파벳) 5.2%, 애플 3.4% 등 핵심 기술주 주가가 줄줄이 내렸다.

반도체 기업인 텍사스 인스트루먼트가 수요 둔화에 대한 우려를 내놓으면서 주가가 8% 이상 내리는 등 반도체주도 불안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월 29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에서 10% 이상 폭락하며 본격적인 조정장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통상 고점에서 10% 이상 하락하면 조정장으로 분류된다. 나스닥 지수가 조정 장세에 돌입한 것은 2016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주택시장 부진 징후가 짙어지는 점도 주가를 끌어내렸다.

미 상무부는 9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5.5% 감소한 연율 55만3000채(계절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 12월 이후 가장 적다. 시장 전망치 0.6% 감소를 큰 폭 밑돌았으며, 8월의 신규주택 판매 수치도 62만9천 채에서 58만5천 채로 대폭 하향 조정됐다.

최근 주택시장 관련 지표는 연속 부진한 상태다. 주택건설업체 중심의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홈빌더 ETF(XHB)는 이날 2.6% 하락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회피로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하는 데 따라 은행주도 일제히 약세를 보이는 등 악재가 겹쳤다.

여기에 중국 경기 둔화 우려와 이탈리아 예산안을 둘러싼 갈등 등 대외 악재도 지속했다.

아시아 시장에서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의 투자 촉진 정책에 힘입어 소폭 올랐지만, 선전지수는 하락하는 등 경기 둔화에 따른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

유럽연합(EU)이 이탈리아 예산안을 거부하면서 양측간 대립도 깊어지고 있다.

한편 이날 양호한 실적을 발표한 보잉 주가는 1.3% 오르며 선방했다.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4.88% 폭락했고, 기술주도 4.43% 내렸다. 에너지는 3.79%, 산업주는 3.43% 각각 내렸다. 반면 정통적인 방어 업종으로 꼽히는 필수소비재는 0.49%, 유틸리티는 2.3% 올랐다.

주택지표 외 다른 경제지표는 나쁘지 않았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10월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계절 조정치) 전월 확정치 55.6에서 55.9로 상승했다. 지난 8월에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뒤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이번 달 예비치는 5개월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10월 미 서비스업 PMI 예비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3.5에서 54.7로 높아졌다. 최근 2개월 동안 가장 높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제조업 PMI 예상치는 55.4, 서비스업 PMI 예상치는 53.0이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금리 인상 지속 발언은 이어졌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판이 금리 결정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면서 최근 세제개편과 지출 증가는 단기 경제성장을 돕고 금리 인상을 정당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내년까지 두세차례 추가로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중립금리 수준을 다른 연준의 동료들보다는 다소 낮게 본다며, 중립금리 도달 이후 통화정책은 그때의 경제 여건을 봐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 및 기업 실적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투자심리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우려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66.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1.83% 급등한 25.23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