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베트남서 전력사업 협력방안 논의 
김종갑 한전 사장, 베트남서 전력사업 협력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과 쩐 뚜엉 아잉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이 지난 2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에너지사업 협력강화를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사진=한국전력)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과 쩐 뚜엉 아잉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이 지난 2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에너지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사진=한국전력)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전력은 김종갑 사장이 지난 2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쩐 뚜언 아잉 산업통상부 장관을 만나 전력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쩐 뚜언 아잉 장관은 "베트남의 전력수요성장률은 11%로 예상된다"면서 "한전이 지금 진행하고 있는 응이손 발전소 건설사업 외에도 계속 투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김 사장은 "전력산업계가 마주한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이라는 패러다임 대전환을 기회로 한전은 전통적 전력 공급자에서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발전해가고 있다"면서 "베트남 에너지신사업 분야에서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전은 스마트그리드(지능형 전력망)와 에너지효율관리, 전기차충전, 가상발전소(VPP) 등 베트남에서 에너지신사업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