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미얀마 뷰티산업 성장 지원
코스맥스, 미얀마 뷰티산업 성장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화장품기업·자선단체와 초등학교 지어 한국 문화 보급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회사 코스맥스와 미얀마 화장품 회사 '벨라', 지역 자선단체인 '판티'(PANN THEE)가 총 20만달러를 투자해 미얀마 탄린 지역에 초등학교를 건립했다. (사진=코스맥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회사 코스맥스는 22일 미얀마 1위 화장품 기업 '벨라', 지역 자선단체 '판티'(PANN THEE)와 함께 총 20만달러를 투자해 탄린 지역에 초등학교를 건립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초등학교 완공식에는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을 비롯해 조 라트 판티 대표, 웨이 팃 르윈 ABC뷰티그룹 대표, 미얀마 정부 관계자 및 현지 주민 1000여명이 참석했다.
 
탄린 지역은 경제적 수준이 낮고 교육환경이 열악해 주민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한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기초 교육조차 받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좀 더 나은 교육 시설을 마련해준다는 취지로 학교 건립을 하게 됐다"며 "미얀마 화장품 현지 유통 인프라 제공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라트 대표는 "우리는 현재 150여 학교를 완공했고 100여명의 선생님을 직접 고용해 어린이들을 교육하고 있다"며 "세계 1위 화장품 ODM 회사인 코스맥스가 미얀마의 교육 지원 자선사업에 동참하게 돼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향후 학교를 지어주는 데 그치지 않고 학생들에게 한국 문화와 전통을 보급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 사회와 소통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뜻이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앞으로도 벨라와 미얀마의 뷰티 산업 성장과 함께할 것이며 미얀마 국민이 코스맥스가 제작한 값싸고 질 좋은 화장품을 사용함으로써 자신감을 얻게 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