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담보대출 위주 영업 강화…신용대출 금리 가장 높아
IBK기업은행, 담보대출 위주 영업 강화…신용대출 금리 가장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담보력 낮은 중기 신용대출 확대, 신용대출 금리 낮춰야"
중소기업 신용대출 금리 비교 (자료=각 은행, 추혜선 의원실)
중소기업 신용대출 금리 비교 (자료=각 은행, 추혜선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IBK기업은행이 담보대출 위주의 관행을 강화하고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은행보다 높게 책정해 설립취지와 맞지 않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기업은행에서 제출받은 중소기업대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은행 대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대출 중 담보대출은 2014년 40.7%에서 2018년 6월 50.7%로 10%p 증가했다. 반면 신용대출은 39.1%에서 32.3%로 6.8%p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도 담보대출이 49.8%에서 61.6%로 11.8%p 상승했으나 신용대출은 30.0%에서 23.6%로 6.4%p 하락했다.

기업은행은 신용대출에서도 시중은행에 비해 불리한 조건을 두고 있었다. 2018년 6월에서 8월까지 취급분을 기준으로 한 기업은행의 대출 금리는 6.04%였고, 가산금리 비중도 70.7%로 5대 주요 시중은행에 비해 높았다.

예대금리차도 2017년 기준 5대 시중은행중 가장 높았고, 2018년 상반기는 농협은행과 같이 가장 높은 2.18%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4.20%를 기록해 건전성지표가 시중은행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소기업대출 확대를 위해서는 자본확충이 필요한데 4060억원을 배당해 30.89%의 높은 배당성향을 보였다.

추 의원은 "중소기업의 설립 목적에 맞지 않게 담보대출 위주로 대출을 하고 있고, 신용대출 금리가 시중은행보다 높다는 점은 문제"라며 "담보능력이 낮은 중소기업에 대해서 신용대출을 확대하고 신용대출 금리도 더 낮춰서 중소기업이 원활하게 자금지원을 받아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이어 "가뜩이나 어려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높은 대출 금리를 받아 정부가 배당수익을 받아가는 꼴"이라며 "기획재정부가 기업은행의 배당 성향을 낮춰 BIS비율을 높이고 중소기업의 여건에 맞는 방향으로 대출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