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중요"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디아넥스 호텔 '2018 CEO세미나' 참석
"비즈니스 모델 바꾸는 게 딥체인지 출발점"
최태원 회장이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뉴 SK'를 위한 딥체인지 실행력 강화를 주제로 열린 '2018 CEO세미나'에 참석해 SK CEO들과 비즈니스혁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뉴 SK'를 위한 딥체인지 실행력 강화를 주제로 열린 '2018 CEO세미나'에 참석해 SK CEO들과 비즈니스혁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 최고경영자(CEO)들이 딥 체인지의 필요성에는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딥체인지를 할 수 있는 방법론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밸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고 지적했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뉴 SK'를 위한 딥체인지 실행력 강화를 주제로 열린 '2018 CEO세미나'에 참석해 "그동안 우리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였거나, 지속 강화하고 경쟁력이 있다고 스스로 믿고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고 혁신하는 것이 딥체인지의 출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19일 밝혔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이제는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밸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며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하루빨리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SK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최 회장이 강조한 딥 체인지의 중요한 방법론이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이라는 점을 거듭 확인한 뒤 그동안 진행해 온 사회적 가치추구 경영의 성과와 앞으로 보완 사항을 등을 점검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사회적 가치 추구는 경영진만의 몫이 아니라 SK그룹 모든 구성원이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진정한 변화와 혁신이 뒤따를 수 있다고 보고 사회적 가치 추구를 SK기업문화의 중요한 축으로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SK가 추구해야 할 사회적 가치는 일반공중(General Society)뿐만 아니라 고객,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모든 이해관계자를 함께 만족시키는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어야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EO들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안을 심층적이고 효과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각 관계사가 청한 상황과 CEO의 고민 유형 등을 기준으로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성장과 대규모 투자 리소스 확보 방안,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성장사업 실행력 제고를 위한 선택과 방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의 진화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디자인 방안 등 3개 세션으로 나눠 토론했다.

이들은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성장과 투자 리소스의 효율적 확보 방안으로 글로벌 파트너링 대상과 시기의 정교한 선택, 리소스 조달 방안의 고도화, 글로벌 핵심 인재 육성 등을 제시하면서 세부적인 방법론을 고민했다.

기존 사업과 신규 성장사업의 경쟁력과 실행력 제고를 위해서 CEO들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선택과 집중, 그룹과 관계사 간 자산 공유 등 협력 극대화, 시장과 고객에 대한 관점 전환, 조직과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기업경영 과정에서 체득한 경험담을 제시했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진화하기 위한 디자인 방안을 논의하는 세션에는 최 회장이 직접 모더레이터(회의나 토론 석상에서 사회를 담당하는 사람)로 나서기도 했다.

CEO들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장애가 되는 요소를 제거하고 혁신을 가속할 수 있는 대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조직과 인력의 효율적 변화 관리, 리더십의 획기적인 변화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한 인사제도(HR)와 연구개발(R&D)시스템 개선 방안도 논의했다.

최 회장은 "딥 체인지를 이끄는 주체는 결국 사람(인재)이고 딥 체인지의 핵심은 기술에 있다"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라는 차원에서 HR제도 개선과 기술 기반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시스템의 획기적인 개선에도 적극 나서야 하다"고 주문했다.

최 회장의 이런 주문해 CEO들은 첨단 기술의 중요성이 커지고 변화속도가 빨라지는 상황을 고려, 그룹과 관계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 기술 기반의 리더십을 키워나가기로 했다.

또 에너지와 화학, 정보통신기술, 반도체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할 핵심 기술과 비즈니스 혁신에 공통으로 요구되는 기술 등 연구개발 수요를 정밀하게 파악하고 특히 융복합 가속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관계사 CEO와 임원 등 70여명이 참가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기업이 경영성과와 투자유치 측면에서 경쟁우위에 있다는 것이 글로벌 트렌드로 확인된다"며 "SK가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경영을 빨리 내재화 할 수 있도록 실행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