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디즈니와 헤라서울패션위크 무대 
롯데백화점, 디즈니와 헤라서울패션위크 무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키마우스 90주년 기념 협업 패션쇼…11~12월 전 점포 주제도 
롯데백화점은 19일 오후 8시 서울 중구 을지로7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미키 마우스 90주년 한정판 패션쇼를 연다.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7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미키 마우스 90주년 한정판 패션쇼를 연다. (사진=롯데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백화점은 미국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미키 마우스 90주년 기념 한정판을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7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2019 봄여름(S/S) 헤라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선보인다. 이날 롯데백화점은 이번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미키 인(IN) 서울'이란 주제로 자체 브랜드(PB)와 협력사 협업 한정판 패션쇼를 연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한정판은 바이어들이 미키 마우스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하고 제작했다. 통합 PB '엘리든'과 니트 PB '유닛', 선글라스 PB '뷰'의 상품들로 40가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디즈니와 협업 마케팅은 올 연말까지 이어진다. 롯데백화점은 11~12월 전국 점포 주제를 미키 인 서울로 정했다. 미키 마우스 90주년 한정판도 헤라서울패션위크 종료 뒤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김대수 롯데백화점 마케팅 부문장은 "디즈니와 성공적인 협업 마케팅을 위해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12월 크리스마스 기간 미키 마우스 캐릭터를 활용해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