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세계 소녀의 날' 구세군두리홈에 책 기부
CJ올리브네트웍스 '세계 소녀의 날' 구세군두리홈에 책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유엔이 선포한 '세계 소녀의 날'(10월11일)을 앞둔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혼모 복지시설 구세군 두리홈에서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들이 기부한 책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2011년 유엔이 선포한 '세계 소녀의 날'(10월11일)을 앞둔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혼모 복지시설 구세군 두리홈에서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들이 기부한 책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는 11일 '세계 소녀의 날'을 맞아 임직원들이 기부한 책을 미혼모 복지시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들은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두리홈'을 찾아 책 500여권을 건넸을 뿐 아니라 책장을 설치하고 책도 정리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세계 소녀의 날(10월11일)은 차별 받고 배움의 기회가 부족한 소녀들의 권리를 보호하자는 뜻에서 2011년 유엔(UN)이 선포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소외 계층 여성들을 위한 임직원 도서 나눔 캠페인을 기획했다. 
 
임직원들은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인문, 사회, 경제, 과학 등 다양한 분야 책을 모았다. 독서의 즐거움을 소녀들과 나누기 위해 응원 메시지를 담은 책갈피도 직접 만들어 함께 건넸다. 전달된 책은 복지시설 도서관에서 미혼모 여성들에게 빌려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