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치료제 '루수두나' 개발 중단 합의
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치료제 '루수두나' 개발 중단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노피 '란투스' 바이오시밀러 상업화 계약 해지…보상금 1755억4000만원
로고=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투자하고 다국적제약사 MSD(미국 머크)가 개발하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루수두나' 사업이 중단됐다.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와 MSD가 2014년 체결한 당뇨병 바이오시밀러의 제품 개발,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했다. 해당 건은 MSD가 제품 개발, 상업화를 담당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자금을 투자한 파이프라인 'SB9'(제품명 루수두나)다.
 
루수두나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안전성과 효능, 품질 기준을 모두 인정받았으나 원조 약과의 특허 문제가 남아있어 '잠정' 승인됐다. 루수두나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다국적제약사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다. 

MSD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시장 환경과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루수두나의 개발 및 상업화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MSD는 계약 해지 조건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미 분담한 개발비 등을 포함한 보상금 1억5500만달러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했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를 수용해 최종 계약 해지에 이르렀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당초 투자한 132억5000만원에 이자 비용 등 722억9000만원을 더한 1755억4000만원을 MSD로부터 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