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美 가습기 '크레인' 독점판매 계약
이마트, 美 가습기 '크레인' 독점판매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유 압타밀 이어 두 번째 해외 브랜드 수입…향후 공기청정기·히터 추가 도입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 3층에서 모델들이 크레인의 동물 모양 가습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 3층에서 모델들이 크레인의 동물 모양 가습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김태희기자] 이마트가 미국 생활가전 브랜드 '크레인'(Crane)을 국내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11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본사에서 크레인과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했다.

크레인은 미국 내 가습기 판매 1위 브랜드다. 이방카 트럼프, 제시카 알바 등이 애용하며 유명해졌다. 가습기뿐 아니라 공기청정기 히터, 선풍기, 스탠드 등 다양한 소형 가전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가 해외 브랜드 독점 수입에 나서는 것은 2017년 독일 분유 브랜드 압타밀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가습기와 히터가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10월을 기점으로 올해 20여종의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물방울·동물 모양의 가습기 등이 있다. 내년에는 공기청정기, 선풍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도입할 계획이다.

서보현 이마트 가전담당 상무는  "남들과 다른 소비, 현명한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해외 가전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향후 크레인 외 신규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소개해 이마트를 찾는 고객들이 차별화된 상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