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하도급 대금 갑질' 우미건설에 과징금 2억6천만원
공정위, '하도급 대금 갑질' 우미건설에 과징금 2억6천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 CI.(자료=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 CI.(자료=공정위)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법 위반 혐의로 우미건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5900만원을 부과한다고 11일 밝혔다.

우미건설은 2015년 1월∼2016년 12월 300여개 하도급업체에 어음할인료·어음대체결제수수료·지연이자 3억7000여만원을 지급하지 않거나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을 하지 않은 혐의 등을 받는다.

우미건설은 128개 업체에 하도급 대금을 어음으로 지급하면서 할인료(연 7.5%) 3억47만원을 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4개 업체에는 어음대체결제수단으로 대금을 지급하면서 수수료 503만원을 지급하지 않았고, 86개 업체에는 대금 지연이자 6666만원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미건설은 또 92개 업체에 건설 위탁을 하면서 법이 정한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을 하지 않거나 최대 450일 늦게 보증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도급 관련 대금 미지급 행위나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의무 위반 행위 등을 지속해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