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최종구 "IFRS17, 美 금리인상에도 예정대로 2021년 도입"
[2018 국감] 최종구 "IFRS17, 美 금리인상에도 예정대로 2021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오는 2021년 새로운 국제회계 기준인 IFRS17 도입 시기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못 박았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미 금리 인상으로 인해 자본 부담이 커진 보험사를 위해 IFRS17 도입을 연기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최 위원장은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그동안 수차례 공언했음에도 불구하고 연기하게 된다면 우리나라 전체 기업회계 기여도와 보험산업에 대한 신뢰도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해외 다른나라들이 전혀 안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만 독자적으로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보험사들은 보험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는 새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자본확충 신종자본증권과 후순위채를 발행하는 등 자본 확충에 나서고 있다. 

보험업계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라 자본조달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당국에 IFRS17 도입 연기를 건의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