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공항 면세 한도 증액 검토…인도장은 신중"
김동연 부총리 "공항 면세 한도 증액 검토…인도장은 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땐 시장충격…시장안정조치"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고용·산업 위기지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출입국 때 휴대품 면세 한도 증액과 관련해 “수요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충분히 검토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10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후보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입국장 면세점 시범사업을 내년 5월부터 시작하게 되면 상황을 봐서 휴대품 면세 한도를 증액하는 문제도 같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인당 휴대품 면세한도는 1996년부터 400달러를 유지하다가 2013년 600달러로 올린 바 있다.

그는 그러나 인도장 확대와 관련해서는 “입국장 인도장은 신중히 생각해봐야 한다”며 “오히려 혼잡도가 더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에서 1인당 총 판매한도는 현행 600달러(휴대품 면세한도)를 유지하겠다고 했다. 이후 업계에선 면세 한도를 늘리지 않으면 입국장 면세점 활성화가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

김 부총리는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가능한 시나리오별로 대응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정이지만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단기 시장 충격, 위안화 절상 압력이 있을 것”이라며 “시장에 영향이 있고 불안정성을 확대한다면 단호한 시장 안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낮게 봤다. 그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이번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따로 만날 계획이 있다”며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미 재무부는 다음주께 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