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뉴스] 허인 행장 1년…젊어진 KB국민은행
[CEO&뉴스] 허인 행장 1년…젊어진 KB국민은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에 없던 아이돌 기용에 '대박'…글로벌 곳곳 KB국민은행 알려
젊은 직원 활동 무대 확대…소통 위해 임원실 개방·자리배치 바꿔
디지털 기술 도입 적극적 "외부 우수인재 영입해 성과 내재화"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취임한 1년, KB국민은행이 젊어졌다. 안정적이고 친근한 이미지가 좀 더 세련되고 적극적으로 변했다. 단순히 이미지만 젊어진 게 아니라 젊은 직원들이 능동적으로 업무 추진케 하는 등 은행의 역량도 향상됐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최근 사회관계망(SNS)서비스 전담팀을 꾸리고 블로그, 포스트 등에 콘텐츠를 게시하는 등 온라인에서의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KB와 BTS와 협업한 1분짜리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에서 약 797만번 재생돼 해외 곳곳에 KB국민은행의 이름을 알리는 발판이 됐다. 단순히 유스(Youth) 고객을 확보하는데 그치는 게 아니라 SNS를 활용해 은행의 활동 범위를 넓힌 사례가 된 것이다.

이 같은 성과 뒤에는 허인 행장의 결단력이 숨어있었다. 그동안 은행권에서는 주 이용고객인 경제력이 있는 30~40대를 타깃으로 삼고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연륜 배우, 혹은 인지도 높은 스포츠 스타를 광고모델로 기용해왔다. 허 행장은 이를 뒤집어 아이돌, 그것도 남자 가수를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모험을 감행했고, 소위 '대박'을 터뜨리는 결과를 얻어냈다.

실제로 최근 KB국민은행의 인터넷 검색 키워드에는 상품, 입금 등 서비스에 대한 것 외에도 '빵터지다, 신중한, 희망, 좋은, 도움' 등 긍정적인 단어가 다수 포함됐다.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젊은 KB'를 위한 허 행장의 결단이 통했다. 젊은 직원들이 활동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고, 디지털 은행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국민은행은 1980년대생 과장·대리급 5~10여명으로 구성된 애자일 조직 에이스(ACE)를 만들어 금융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도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KB국민은행 계좌뷰 서비스나 목소리 인증 '리브똑똑' 등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해 모바일 앱 '스타뱅킹'에 탑재했다. 이들의 노력 덕에 스타뱅킹 앱은 활동 고객만 860만명에 이를 정도로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다.

또 젊은 직원들과의 소통을 위해 본점 임원실과 부장실은 유리벽 등으로 바꿔 개방했고, 자리 배치도 팀장과 팀원이 나란히 앉는 형태로 바꿨다. 지난달에는 일부 여직원들만 유니폼을 착용하던 관행을 바꿔 편하게 복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허 행장은 '젊은 KB'를 토대로 해외진출과 디지털 신기술 도입에도 속도감과 실행력을 더할 방침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 7월말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 인수, 캄보디아 프놈펜 지역 신규영업점 개설 등 동남아지역에 공을 들이고 있다. 또 홍콩·런던 법인의 지점 전환 등 금융 선진국에 대한 진출도 꾸준히 진행중이다. 뉴질랜드, 중국 등 국외 점포 직무훈련(OJT) 과정에는 과장급 직원들을 다수 선발했다.

디지털 기술 도입은 내부 개발에 그치지 않고 외부 인사 영입까지 검토할 정도로 적극적이다.

허 행장은 "KB의 디지털을 제대로 구현하고 지속해 나가기 위해서는 신기술의 적극적인 확보와 디지털 인재의 양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내부 육성으로 채워지지 않는 영역은 외부의 우수인재들을 영입해 성과를 내재화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