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공단 플라스틱 공장서 화재…1명 사망·공장 3채 소실
시화공단 플라스틱 공장서 화재…1명 사망·공장 3채 소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당국, 대응 1단계 발령, 1시간 20분 만에 진화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추석연휴 4일째인 25일 시화공단 내 프라스틱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중국인 1명이 숨졌다.

이날 오후 4시 10분께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한 플라스틱 공장 야적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야적장에서 A(33·중국 국적)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불이 난 공장에서 과거 일했던 직원으로, 임금 체불 등 갈등을 겪은 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가 왜 공장에 와서 숨진 채 발견됐는지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화재 피해를 본 공장 2곳은 추석을 맞아 가동하지 않았으나, 기숙사에 태국, 스리랑카 등 외국인 근로자 20여 명이 머물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안전하게 대피해 다치지 않았다.

이 불로 연면적 2천100여㎡ 규모의 3층짜리 공장 건물과 인접한 다른 공장 건물 등 총 3채 600여㎡가 소실됐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43대와 소방관 106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인 끝에 오후 5시 30분께 불길을 잡았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해제하고, 출동 소방력을 유지하면서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펑'하는 폭발 소리와 함께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