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 포스코 내부 문건 공개···"노조 와해 공작"
추혜선 의원, 포스코 내부 문건 공개···"노조 와해 공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협력실 대책회의 논의·참석자 메모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노무협력실 대책회의에서 논의된 문건과 참석자의 메모를 공개했다. (사진=추혜선 의원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노무협력실 대책회의에서 논의된 문건과 참석자의 메모를 공개했다. (사진=추혜선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가 최근 출범한 새 노동조합을 와해시키기 위해 부당노동행위를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올해 들어 노무협력실 산하에 노사문화그룹을 신설했고, 이 그룹이 노조 와해 문건을 작성했다"면서 포스코 노무협력실 대책회의에서 논의된 문건과 참석자의 메모를 공개했다. 

추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크게 두 종류다. 하나는 포스코가 현장 관리자들에게 배포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조 대응 문건이고, 다른 문건은 일반 직원 대상 배포용으로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이다. 두 문서 모두 '화해와 대화의 시대적 분위기에 역행하는 강성노조' 등의 문구로 노조의 부정적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있다. 

추 의원이 입수한 포스코 노사문화그룹 소속 직원 수첩의 기재내용 가운데 새노조 관련 메모 (사진=추혜선 의원실)
추 의원이 입수한 포스코 노사문화그룹 소속 직원 수첩의 기재 내용 가운데 새노조 관련 메모 (사진=추혜선 의원실)

추 의원은 "포스코의 이 같은 부당노동행위는 관리자 개인의 일탈이 아닌 회사의 공식적인 업무로서 조직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면서 "헌법을 유린하는 범죄 행위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의원에 따르면 포스코 최고위층의 지시나 동의에 따라 노조 무력화 대책이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추 의원은 "회의 참석자가 작성한 노트에는 '우리가 만든 논리가 일반 직원들에게 전달되는지 시범부서를 선정해 조직화해야 한다'면서 '행정부소장 또는 제철소장이 해야, 미션 분명히 줘야한다'는 내용이 있다"면서 "제철소장은 사장급 또는 부사장급인데 이들에게 미션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누구겠나"고 꼬집었다. 

아울러 "노조 출범 기자회견 일주일 만에 노조 파괴 공작을 벌이는 범죄가 드러난 셈"이라면서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했던 최정우 회장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고 경영진을 비판했다. 

포스코는 지난 50년간 사실상 무노조 경영을 이어왔으나 지난 17일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새 노조로 공식 출범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에서는 자유로운 노조 활동을 보장하고 있고, 특정 노조에 대해 어떤 선입견도 갖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처리하고 있다"면서 "지난 23일 추석 연휴 첫날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노사관계 상황을 고려해 노사신뢰 증진과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 방안 마련이 시급해 휴일근무를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