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2라운드 '혼조'…다우 0.68%↓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2라운드 '혼조'…다우 0.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미중 무역전쟁이 새국면에 접어들면서 하락했다. 다만 주요 기술주가 반등하면서 나스닥은 소폭 상승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181.45포인트(0.68%) 하락한 26,562.05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30포인트(0.35%) 내린 2,919.37에 거래를 마쳤다. 하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29포인트(0.08%) 상승한 7,993.25에 장을 마쳤다.

그동안 안도 랠리를 이끌었던 무역 긴장 완화 모드가 급격히 냉각되고 다시 긴장이 고조되면서 주가도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은 이날부터 '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미국 정부가 앞서 예고한 2천억 달러어치의 중국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지난 7~8월 두 번에 걸쳐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의 관세를 매긴 데 이어 3번째 관세 부과다.

중국도 이날 600억 달러어치의 미국 제품에 5~10%의 보복 관세 부과를 시행했다. 미국의 일방주의적인 무역 행태를 비판하는 백서도 발행했다.

앞서 미국의 관세 부과율이 시장에서 예상한 25%가 아니라 더 낮은 10%라는 점에 증시는 안도 랠리를 이어갔다. 더 낮은 세율을 도입한 이후 협상에 나설 것이란 낙관적 기대가 확산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지난주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중국이 지난 주말 협상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이날 발표된 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 제조업체들의 9월 활동지수는 28.1로 전월의 30.9보다 하락했으며 시장 예상치인 31.7보다 부진했다.

업종별로는 무역 이슈에 민감한 소재업종과 산업업종이 1% 이상 하락하며 시장 하락을 이끌었다.

GE 주가는 3.53% 내린 11.74달러로 내려 전저점인 11.94달러를 깨고 내려갔다. 이날 주가는 2009년 7월 22일 이후 9년래 최저치다. 가스 터빈 문제에 따른 엑셀론 공장 폐쇄 압박에 GE 주식에 3거래일 연속 매도세가 이어졌으며 이날 기록적인 거래량을 보인 끝에 9년 만에 처음으로 12달러대 아래로 내려갔다.

반면 애플은 신제품 판매 호조에 소폭 올랐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른 기술주도 일제히 올라 나스닥은 상승 마감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증시가 그동안 무역 긴장을 너무 무시했던 경향이 있다며 무역전쟁에 대한 강한 우려감을 나타냈다.

선라이프 인베스트먼트의 덱 물라키 투자전략담당 이사는 "시장이 무역 긴장을 너무 무시했으며 믿을 수 없을 만큼 현실에 안주했다"며 "미국과 중국이 충돌 국면에 있으며 이 문제는 빨리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수입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3.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05% 상승한 12.27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