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응급 상황 대처법은?
추석 연휴, 응급 상황 대처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묫길 주의…문 연 병원 찾으려면 '명절병원' 검색
사진=한국존슨앤드존슨
사진=한국존슨앤드존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성묫길에 오르는 추석에는 벌과 뱀에 의한 피해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특히 크기가 크고 강력한 독을 가진 장수말벌은 주로 땅속 나무뿌리·구덩이에 집을 만들기 때문에 추석 연휴 동안 성묘와 등산을 계획하고 있다면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경우나 음식물이 기도에 막혔을 때, 의식을 잃은 환자가 발생했을 경우에 대한 응급처치를 소개한다.

◆ 벌 쏘인 부위 소독, 뱀에 물렸을 때는 움직임 최소화

벌에 쏘이면 국소적인 반응으로 쏘인 부위가 통증과 함께 붓게 된다. 여러 차례 벌에 쏘이게 되면 전신 독성 반응도 나타날 수 있는데 구역감·구토·설사·어지럼증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일부 환자의 경우 '아나필락시스 반응'으로 혈압이 낮아지고, 호흡이 힘들어지면서 복통이 나타나게 되고 심한 경우 의식저하 및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벌침을 무리하게 제거하기보다 얼음찜질로 붓기를 가라앉히고,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해당 부위를 깨끗하게 소독하는 게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혈관이 붓거나 호흡이 가빠올 경우 즉시 병원을 방문해 에피네프린·스테로이드와 같은 약물을 조치 받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벌뿐 아니라 뱀도 안전한 성묘를 방해하는 위협적인 존재다. 뱀은 독의 유무에 따라 조치사항이 다르지만, 일반 사람은 이를 구분하기 어렵다. 뱀에 물렸다면 우선 물린 부위의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움직일 때마다 근육의 수축으로 인해 독이 림프관을 통해 몸 전체로 빠르게 퍼지기 때문이다.

◆ 음식물 기도 막히면 '가슴 압박'…의료인 조언 필요 

떡을 비롯한 음식물에 의해 기도가 막힌 경우 환자가 기침을 할 수 있으면 기침을 하게 하고, 할 수 없으면 응급처치법(하임리히법)을 실시한다. 환자가 성인일 경우 환자의 뒤에서 감싸듯 안고 한 손은 주먹을 쥐고 다른 한 손은 주먹 쥔 손을 감싼 뒤 환자의 명치와 배꼽 중간지점에 대고 위로 밀쳐 올린다.

1세 이하 혹은 체중 10kg 이하 소아는 머리가 아래를 향하도록 허벅지 위에 엎드려 눕힌 후 손바닥 밑부분으로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리는 '등 압박'과, 가슴 양쪽 젖꼭지를 잇는 선의 중앙 부위 약간 아래를 두 손가락으로 4cm 정도의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눌러주는 '가슴 압박'을 반복한다.

상세한 응급처치요령은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폐소생술과 하임리히법은 위험할 수 있어 응급환자가 아닌 사람에게 시행해서는 안 되며, 가급적 의료인 및 119의 조언을 받는다.

갑자기 의식을 잃은 환자가 발생한 경우에는 즉시 주위에 도움을 청하고 119에 신고한 뒤, 맥박이 뛰지 않으면 심폐소생술을 해야 한다. 심폐소생술 과정을 잘 모르는 경우 무리하게 인공호흡을 시도하지 말고 가슴 압박만 '강하고', '빠르게' 119가 올 때까지 실시한다.

◆ "화상 부위에 얼음찜질은 금물"
 
추석에는 화상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 수가 평상시 대비 많이 늘어난다. 보건복지부 집계 결과 지난해 추석 연휴에 화상으로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하루 평균 환자 수는 392명으로 평상시(132명) 대비 3배 규모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화상 초기에 어떻게 응급처치를 하느냐에 따라 흉터의 범위와 깊이 및 2차 세균감염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한다. 화상을 입으면 흐르는 시원한 수돗물이나 생리식염수로 화끈거리는 증상이 없어질 때까지 화상 부위를 식혀야 한다. 이는 화기를 빼서 화상 부위가 확대되는 것을 막고 통증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연고나 크림은 화상 부위가 충분히 식은 후에 바르는 것이 좋다.

얼음찜질은 가급적 하지 않아야 한다. 화상 부위에 얼음을 대면 순간적인 통증을 완화할지는 몰라도 급작스럽게 혈관을 수축시키면서 혈류를 감소시키고, 더 나아가 염증성 물질을 발생케 해 증상을 악화할 수 있다. 화상으로 생긴 물집은 터트리거나 만지지 말고 병원을 찾아 소독한 뒤 전문가의 처치에 따라야 한다. 옷 위로 화상을 입었을 때는 무리하게 옷을 벗기기보다 옷을 입은 채로 찬물에 몸을 담그거나 옷 위로 찬물을 부어 화상 부위를 식히는 것이 좋다.

◆ 동네 병원·약국 찾으려면?

추석 연휴에는 전국 응급실 525개소가 운영되며, 평소와 같이 24시간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추석 당일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의료기관은 진료를 계속한다.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은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와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없이 119)를 통해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 홈페이지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연휴 기간에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조회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활용해도 된다. 이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과 약국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 서비스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