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고속도로 교통상황] 오전 11시께 정체 절정…서울-부산, 버스 타면 2시간↓
[23일 고속도로 교통상황] 오전 11시께 정체 절정…서울-부산, 버스 타면 2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추석연휴 둘째날인 23일, 이날도 오전 일찍부터 고속도로 곳곳에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전국 고속도로에 귀성길 차량들이 몰려들면서 서행하거나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오전 7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천안분기점 부근까지 약 20㎞ 구간에서는 차들이 시속 20㎞ 안팎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고 있다. 특히 기흥나들목과 동탄분기점 부근에서는 속도가 시속 20㎞ 밑으로 떨어진 상태다.

서해안고속도로의 경우에도 서평택분기점 부근과 군산나들목으로 향하는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에서는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약 1.9㎞ 구간이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분기점 부근 등도 정체 구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11시께 귀성길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전 6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약 5시간 20분, 광주까지는 약 4시간, 대전까지는 약 2시간, 강릉까지는 약 3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23일에만 차량 385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교통정보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한국도로공사의 요금소 출발기준 예상소요시간을 보면 서울-부산은 6시간3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버스를 이용할 경우 4시간40분이면 같은 거리를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2시간 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버스가 일반 승용차보다 예상소요시간이 짧은 것은 서울에서 출발해 대전과 울산, 대구, 광주 등으로 가는 차편 모두에 해당한다. 다만 이들 지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경우는 일반 승용차를 이용하는 경우와 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큰 차이가 없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23~25일에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일반 차로의 경우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의 경우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켠 상태로 지나가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