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서울고용노동청서 집단 단식농성 돌입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서울고용노동청서 집단 단식농성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사내하도급 노동자 특별채용 방침을 '불법파견 은폐' 시도로 규정하고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한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농성자 대표단 25명이 오늘 집단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낮 12시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고용노동청에서 단식농성과 관련한 투쟁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불법을 처벌하지 않고 시정명령도 하지 않는 사이 현대·기아차는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한 채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 합의를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동부가 법대로 현대·기아차를 처벌하고 정규직으로 고용 명령을 했다면 1만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4년이 넘는 긴 시간을 차별과 고통 속에 살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노동부는 대화조차 거부하고 불법농성이니 나가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기아차는 20일 사내하도급 노동자 1천300명을 내년까지 기아차 직영으로 특별채용한다고 발표했고, 현대차도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노동자 3천500명을 특별채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은 "현대·기아차가 진행하려는 특별채용 합의는 불법파견 소송 취하를 전제로 한다"면서 "특별채용으로 정규직이 되려면 소송을 취하하고 체불 임금과 근속도 포기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 200여명은 사측의 특별채용 중단과 노동부의 시정명령을 요구하며 20일 서울고용노동청 점거농성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