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윳값 명절 앞두고 '급등'…ℓ당 1천640.9원
주유소 휘발윳값 명절 앞두고 '급등'…ℓ당 1천640.9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셋째주 평균 10.6원 상승…서울 평균가 1천730.0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주유소 휘발윳값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연중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0.6원이나 급등한 1천640.9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2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며 2014년 12월 셋째주(1천656.0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간 상승 폭으로는 지난 5월 마지막주(14.9원) 이후 17주 만에 가장 큰 수치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0.9원이나 오른 1천442.5원에 판매됐고, 실내 등유는 961.9원으로 7.2원 상승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9.6원 오른 1천615.4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10.4원 상승한 1천657.9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8.7원이나 오른 1천730.0원이었다. 대구는 9.2원 상승한 1천611.8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와 미국의 대 이란 제제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제유가가 5주 연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9월 셋째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6.7달러로, 전주보다 0.1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